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바퀴’ 김종민, 술자리에서 신지에게 맞은 이유는? “이후로 술자리 피해…"

`세바퀴` 김종민 [MBC `세바퀴` 캡처]


 
‘세바퀴’ 김종민, 술자리에서 신지에게 맞은 이유는? “이후로 술자리 피해…"

그룹 코요테 멤버 김종민이 술자리에서 신지에게 맞았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4일 방송된 MBC '세바퀴'에는 혼성그룹 코요테와 쿨이 게스트로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지는 과거 술을 마시다가 김종민을 때렸다는 이야기에 대해 해명했다. 신지는 "술을 마시는데 김종민이 자꾸 깐족거리더라. '하지마'라고 했는데도 계속했다. 밀친다는 게 잘못해서 주먹을 쥔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김종민에게 "맞았을 때 기분이 어땠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종민은 “너무 놀랐다. 어떡하지 하다가 이후로 술자리 피했다”라고 답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빽가마저 나서 “우리 엄마보다 신지를 더 많이 없었다. 어머니 죄송합니다”라는 사과까지 해 신지를 당황하게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세바퀴'는 반대의 삶을 통해 다른 사람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신개념 토크쇼다.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세바퀴 김종민’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MBC ‘세바퀴’ 캡처]
‘세바퀴 김종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