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중, 평화통일 위해 다양한 논의 시작할 것”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오전 중국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재개관식에 참석해 백범 김구 선생의 흉상과 새롭게 단장한 청사 내부를 둘러봤다. 이번 임정 청사 복원은 한국 보훈처와 독립기념관이 전시자료 등을 제공하고, 중국 측이 비용을 부담하는 한·중 합작방식으로 이뤄졌다. 오른쪽은 양슝 상하이 시장. [박종근 기자]

박 대통령은 방명록에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이어받아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이루어 내겠습니다’라고 썼다. [박종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앞으로 평화통일을 위해 중국과 협력해 나가기로 (한·중 정상회담에서) 이야기가 됐으며, 가능한 한 조속한 시일 내에 한반도 평화통일을 어떻게 이뤄나갈 건가에 대해 다양한 논의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귀국길에 공군 1호기(대통령 전용기)에서 한 기내 간담회에서 “북핵 문제를 포함해 긴장상태가 끊임없이 계속되는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의 귀결점, 그리고 궁극적이고 확실한 가장 빠른 방법은 평화통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 지뢰도발 사건을 언급하며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어떠한 도발도 절대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분명히 했기 때문에 이번에 협력했듯이 앞으로도 그런 긴장상황을 조성하는 데 대해선 (중국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중·일 정상회의와 관련해선 “일본이 아직도 역사인식에 대해 전향적인 자세를 갖고 있지 않은 상황이지만 동북아 평화를 위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임할 필요가 있다고 제의해 시 주석이 동의한 것”이라며 “앞으로 일본 측과도 이야기해 날짜가 정해질 것이고 실무적인 차원에서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중국 상하이 시내 한 호텔에서 연 동포간담회에서 “조만간 이산가족 상봉을 재개하고, 남북 간 교류와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면서 통일을 위한 실질적 준비도 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독일 통일의 사례에서도 보았듯이 우리가 통일을 하려면 주변국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특히 북한의 올바른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는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날 박 대통령이 중국 인민일보와 한 서면인터뷰 내용도 공개했다. 박 대통령은 이 인터뷰에서 “역사는 유구히 흘러 영원히 남는 것이라서 그것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일본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2박3일간의 방중을 마친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귀국했다. 

상하이=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사진=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