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무성 “국감에 실무 모르는 총수 부르는 건 잘못”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4일 기자들과 만나 “경제인들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용을 잘 아는 (실무) 증인을 채택하는 것은 얼마든지 해야 하지만 내용을 잘 모르는 총수를 부르는 건 잘못된 관행”이라고 지적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도 이날 “꼭 필요한 총수들은 나올 수 있도록 하되 총수가 아니더라도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다른 관계자들도 (증인 채택 시) 대안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형제간 경영권 분쟁으로 논란이 된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에 대해선 각각 “국민의 많은 관심과 공분이 있기 때문에 생각해볼 문제”(김 대표), “여러 관철할 수 있는 방법들을 모색하겠다”(이 원내대표)고 했다.

이은 기자 lee.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