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 서울대 합격생 63%가 수도권 출신

올해 서울대 합격생의 60% 이상이 서울·경기 등 수도권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울 출신 합격생 중 30% 이상은 ‘강남 3구’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4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조정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학년도 서울대 수시 및 정시 합격생 3261명 중 서울·경기·인천 소재 고교 출신은 2064명(63.29%)에 달했다. 수도권 출신 비율은 2011년 55.2%, 2012년 57.2%, 2013년 57.6%, 2014년 61%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서울 내에서는 강남 지역 고교 학생들의 진학이 두드러졌다. 서울 지역 합격생 1306명 중 강남 3구 출신은 총 432명(33.07%)이었다. 이 중 강남구 고교 출신 합격생이 239명(18.3%)으로 가장 많았고 서초구 117명, 송파구 76명이었다. 이 밖에 영재고가 있는 종로구에선 184명, 외국어고가 있는 광진구에선 122명의 서울대 합격생이 나왔다. 반면 영재고와 외국어고가 없는 중랑구·금천구에선 각각 10명, 6명이 합격했다. 지방자치단체별로는 서울(1306명) , 경기(620명), 부산(157명), 대구(151명), 인천(138명) 순이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