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학봉 “모든 의원이 징계 대상” 주장

성폭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무소속 심학봉(구미갑) 의원이 4일 국회 윤리특별위에 제출한 소명서에서 “‘사적 영역’에서 벌어진 사안에 대해 (국회의원으로서의) 직무 수행과 결부시키는 것은 무리”라고 주장했다. 윤리특위 산하 자문위가 의원직 제명을 권고한 것과 관련해서다. 심 의원은 “직무와 관련 없는 여성과 평일 호텔에서 단둘이 있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비난받아 마땅하다. 인생 최대의 실수”라면서도 “(의혹사건 당일) 주파수소위에 불참한 사실만 가지고 징계 처분을 한다면 지금까지 국회 본회의나 상임위 또는 소위에 불참한 모든 의원이 징계 대상자”라고 주장했다. 윤리특위는 7일 징계 수위를 논의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