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늘의 JTBC] 친한 사이와 진정한 친구, 뭐가 다를까

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 말아요 그대’에서는 ‘친구’를 주제로 400여 명의 청중과 대화를 나눈다. 청중과 출연진은 ‘친구’에 대한 저마다의 고민거리를 공유하고 함께 고민해본다.

이날 방송에는 특별 게스트로 개그맨 유상무가 출연한다. 평소 개그맨 유세윤, 장동민과 각별한 친구사이로 알려진 유상무는 진정한 친구에 대해 속 깊은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한 여성 청중은 “힘들어하는 친구를 위로해주고 싶은데 방법을 모르겠다”며 고민을 밝힌다. 이에 유상무는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친구들이 손만 잡아줘도 위로가 됐다. 친구를 걱정하는 ‘마음’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청중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또 ‘친한 사이와 진정한 친구의 차이점’에 대한 진지한 토론도 이어진다. 진정한 친구에 대해 여러 의견을 듣고 유상무는 “진정한 친구는 서운함이 없는 사이인 것 같다”며 자신의 솔직한 답변을 내놓는다. 유상무와 함께하는 ‘친구’ 이야기는 6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