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기업 계열사 간부가?…회사 화장실서 여직원 몰카

[앵커]

국내 포털사이트의 계열사 간부가 회사 업무용 휴대전화로 여자화장실을 몰래 촬영하다 적발됐습니다. 회사는 이 사실을 직원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고 2주 넘게 감춰오다가 취재가 시작된 어제(2일)에서야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한 포털사이트의 계열사입니다.

지난달 18일 이 회사 중견 간부 황모 씨는 회사 업무용 휴대전화로 여자화장실의 여성을 몰래 촬영하다 적발됐습니다.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지만 회사는 이 사실을 직원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습니다.

[해당 회사 직원 : (최근에 몰카라든가 회사에서 경고나, 조심하라는 얘기는 없었나요?) 저희는 그런 거 잘…]

회사는 황씨를 이틀 전 퇴사조치했지만 경찰에는 2주가 넘도록 신고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취재가 시작된 오늘(2일) 오후에서야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며 경찰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그동안 몰카 촬영 사실을 알게 된 일부 여직원들은, 자신들이 촬영됐을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떨어야 했습니다.

경찰은 황씨가 여자화장실에 접근하는 CCTV와 당시 촬영한 휴대전화를 토대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증거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황씨를 직접 불러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추궁할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고교생이 수업 중 여교사 치마 속 촬영…학교 '쉬쉬'산부인과 의사의 '137회 몰카'…환자·간호사 당했다산부인과 '몰카 의사' 붙잡혔지만…신상정보는 비밀?'워터파크 몰카' 사주범 자택서 PC 등 전자기기 압수여교사·여학생 신체 몰래 찍은 10대 2명 입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