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미 라샤드의 비정상의 눈] 서울에서 카이로까지 마음의 거리 불과 5분

새미 라샤드
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1.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림역 앞. 형편이 어려워 보이는 한 40대 남성이 흡연 중인 젊은이에게 다가가 “미안하지만 담배 하나 빌립시다”고 말했다. 그러자 젊은이는 얼른 한 개비를 꺼내 두 손으로 내민 것은 물론 라이터까지 빌려줬다.

 #2. 이집트 카이로의 어느 동네. 30대 여성이 택시를 세우고 기사에게 말했다. “딴 동네에 사는데, 여기 볼일 보러 왔다가 소매치기를 당해 지갑을 잃었어요. 실례지만 기차역까지만 그냥 태워 주시면 안 될까요?” 택시기사는 망설이지 않고 답했다. “아유, 불쌍하네. 얼른 타요!”

 정이 많기 때문에 벌어지는 이런 일은 각각 서울과 카이로에선 흔하다. 한국에서 3년 가까이 살면서 가장 많이 느낀 게 ‘한국인은 정이 많다’는 것이다. 이집트에서 한국에 대해 물어보면 보통 “발전한 나라다” “2002년 월드컵 때 축구를 잘했다” 등의 답이 돌아온다. 하지만 한국 사람이 어떤지를 물어보면 제대로 아는 이가 없다. 그럴 때 1번 사례를 들어주면 “그들도 우리랑 다를 게 없는 인간이구나”라는 반응을 보인다. 이집트에선 ‘정이 많다는 게 가장 인간적’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이집트 사람이 믿는 이슬람이나 기독교에서도 정이 중시된다. 남에게 정이 많은 것은 종교 생활의 일부분이다. (※미국 싱크탱크인 퓨 연구소에 따르면 8900만 이집트 국민의 90%는 무슬림, 9%는 콥트기독교, 1%는 다른 종파의 기독교로 파악된다.)

 이집트에서 처음 한국말을 배웠던 한국 선생님들은 ‘외국에는 정이 없거나 설혹 있다고 해도 한국만큼은 아니겠지’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한국 문화를 소개하면서 ‘정이 많다’는 말을 가장 많이 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왜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이해하지 못했다. 나도 선생님들처럼 ‘다른 나라는 우리나라처럼 정이 많지 않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처럼 정이 많은 한국과 이집트에선 나를 넘어 내 곁에 있는 이웃 사람, 우리 마을, 심지어 나라를 생각하는 것을 당연하게 여긴다. 이 때문에 두 나라의 지리적 거리는 수천㎞나 되지만 마음의 격차는 5분 거리도 안 된다.

새미 라샤드 < 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새미 라샤드(한국 이름:정새미)=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1990년 이집트 만수라시 출신. 2011년 카이로의 아인샴스대 한국어학과 졸업. 2012~2013년 대한민국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 초청장학생으로 부산 신라대 수학. 2013년~현재 서울대 국문과 석사 과정. ‘정’이 좋아 한국 이름을 정새미라고 지었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오영환 부소장 : oh.younghwan@joongang.co.kr (02-751-5515)
1988년 중앙일보 입사 이래 북한 문제와 양자 외교 관계를 비롯한 외교안보 현안을 오래 다뤘다. 편집국 외교안보부장ㆍ국제부장과 논설위원ㆍ도쿄총국장을 거쳤고 하버드대 국제문제연구소(WCFIA) 펠로우를 지냈다. 부소장 겸 논설위원으로 외교안보 이슈를 추적하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