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각국 정상 속속 입국…시진핑, 사흘째 연쇄 정상회담

[앵커]

오늘 이집트·파키스탄 정상과도 만나
미국과 불편한 국가와도 회담…독자 노선 의지
푸틴은 연착…수백조원대 가스 계약 서명

전승절 기념행사에 참석하는 각국 정상들이 속속 중국에 도착하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고 합니다. 오늘(2일)까지 사흘째 줄줄이 정상회담을 가졌는데, 미국과 불편한 관계인 국가들도 포함돼 독자적 외교 노선을 걷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걸로 풀이됩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사흘째 정상 회담을 이어갔습니다.

오늘 박근혜 대통령에 앞서 이집트·파키스탄 등 베이징에 도착한 각국 정상들과 만남을 가졌습니다.

어제는 미국과 갈등 관계에 있는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미국의 주도로 국제형사재판소에 지명수배된 오마르 알 바시르 수단 대통령과도 회담을 했습니다.

미국을 견제하며 독자적인 외교노선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걸로 해석됩니다.

당초 오늘 오후 도착 예정이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연착하는 바람에 오늘 밤부터 방중 일정을 시작합니다.

푸틴 대통령은 중국 방문 중 시 주석과 수백조원 대의 가스 공급 계약 등 20여 건의 양국 협력안에 서명하게 됩니다.

한편 북한의 최용해 노동당 비서는 오늘 오후 5시쯤 선양을 경유해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최 비서가 시진핑 주석을 만나긴 어렵고, 대신 중국 고위급과 회담을 가질 전망입니다.

JTBC 핫클릭

한·중 정상, "10월말∼11월초 한·중·일 정상회의" 공감대박 대통령 "한반도 긴장 해소에 중국이 건설적 역할" 한·중 정상, 대화는 2배로…양국 노래로 우애 과시김일성 실명 생략…중국 항일기념관서 북한 '찬밥'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