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칼럼쇼 15회 풀영상] 마크 테토 “한국 결혼식서 하는 큰 절에 울 뻔”



 
“친구 결혼식에 갔는데 친구가 부모님께 큰절을 할 때 울 뻔했다. 우리 부모님께 전달하고 싶은 마음이었기 때문이다.”

미국 출신 방송인 마크 테토(35)는 한국 결혼식에서 부모님께 드리는 큰 절을 ‘오늘의 나는 당신 덕분에 있습니다’라는 의미인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2일 오후 2시에 방송된 중앙일보 인터넷 방송 ‘비정상칼럼쇼’ 15회에선 미국출신 방송인 마크 테토(35)가 본지에 기고한 칼럼[마크 테토의 비정상의 눈] 자식이 아버지께 진심을 전하는 법을 주제로 세 명의 ‘비정상’멤버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는 마크 테토 외에 알베르토 몬디(31ㆍ이탈리아), 다니엘 린데만(29ㆍ독일)도 출연했다.

먼저 마크는 아버지와 다투었던 경험을 말하며 “‘I'm sorry'라는 영어식 사과는 가벼운 표현이라 그 순간 90도로 큰절을 하고 싶다고 느꼈다”고 했다. 그러자 다니엘 역시 “독일에도 미안하다는 두 가지 표현이 있다. ‘엔슐디공(Entschuldigung)’, ‘투트 미 라이트(tut mit leid)’란 표현이 있는데 뭔가 좀 부족하다”며 마크의 얘기에 “많은 공감이 간다. 큰 절이라는 것이 많은 의미가 있다”고 했다. 알베르토 역시 “한국에 와 결혼식에 가면 너무 감동적이고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에 동의했다. 마크는 이어서 “‘I'm sorry’뿐 아니라 ‘Thank you'도 너무 가벼운 표현이다. 큰절은 몸으로 마음을 표현하기 때문에 더 무거운 표현인 것 같다”고 했다.

다니엘은 큰절 외에도 몸짓으로 나타내는 한국식 표현에 대해 말했다. 그는 “한국에선 술 따를 때처럼 한 손으로 다른 손을 받치고 악수하지 않나. 나는 이렇게 악수하는 모습이 좋아보인다”고 했다. 또한 “한국에선 인사할 때 고개를 숙이는데 이게 몸에 뱄다. 독일에서 교수님을 만났더니 고개를 숙이게 되더라"고 말했다. 비정상칼럼쇼를 진행하는 강찬호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반응이 어땠냐”고 묻자 그는 “‘뭐 하는 거냐’라고 했다”며 웃었다. “어쩔 수가 없다. 평생 그렇게 하게 될 것 같다”고 말하는 다니엘에게 강찬호 논설위원은 “한국사람이 다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알베르토는 특이하게도 “한국말 중 ‘고생’이라는 단어가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태리에선 그런 말을 안 쓴다. 서로 힘들었던 것을 인정해주고 격려해주는 것이 좋다”고 했다. 마크 역시 이와 같은 의견을 냈다. 그는 비행기를 타고 출장길에 뒤늦게 합류한 상사에게 “‘부장님 너무 고생하셨어요’라고 말했다”고 얘기했다. 또한 “영어로는 없는 말이다. ‘You suffered a lot.’(말 뜻 그대로는 의미가 같으나 어감과 사용법이 다름)이라고 할 수도 없지 않나. 이 외에도 좋은 표현이 많이 있다”며 ‘답답하다’와 ‘고생했다’라는 단어를 꼽았다. 한편, 알베르토는 “이태리에선 잘 몰랐는데 한국에 와 ‘어색하다’, ‘서먹하다’란 말을 배우고 그 느낌을 알게 됐다”며 “그 단어는 안 좋아한다”고 말했다.

강찬호 논설위원은 ‘비정상’멤버에게 지난 7월 미국에 가서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노병들에게 큰절을 올렸던 김무성 대표의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너무 예의 차리는 것 아니냐’란 논란이 있었다. 우리나라는 이해하지만 그 문화를 모르는 사람들 앞에서 큰 절을 했는데 그 때 반응이 어땠을까”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마크는 일본에 가 일본식으로 90도 인사를 했던 오바마의 이야기를 하며 “그런 문화를 잘 모르는 경우엔 ‘왜 자신을 낮추지?’란 느낌을 받기도 한다”고 말했다. 반면 다니엘은 “배경에 따라 다르다. 독일의 빌리 브란트(Willy Brandt) 전 총리는 폴란드에 가자 아무 생각 없이 무릎을 바로 꿇었다고 한다”며 “나라를 낮춘다기보다 죄책감에 의해 인간성을 표현한 순간이었다”고 했다. 또한 “다른 나라 사람들이 잘 모르면 문제가 될 수도 있지만, 그런 문화와 생각을 표현하는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강찬호 논설위원은 “세 분의 말씀을 표현하자면, 큰절이 됐든 ‘I'm sorry’가 됐든 어떤 말이든 진짜 중요한 것은 마음이다. 마음이 담겼을 때 그 표현은 진정성이 생긴다”며 방송을 마무리 지었다.


김하온 기자 kim.haon@joongang.co.kr
촬영 김세희 김상호

중앙일보 인터넷방송 다시보기

▶JTBC 비정상회담 멤버인 알베르토 몬디 등 4명이 펼치는 칼럼 토크쇼 '비정상칼럼쇼'(매주 수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은 왜 옷을 잘 입을까'
[2회 다시보기]타일러라쉬 '해외 유학의 이득'
[3회 다시보기]다니엘 린데만 '우리 모두 국제시장'
[4회 다시보기]장위안 "유럽 가 보니 비현실적 사고하는 줄리안 이해"
[5회 다시보기]다니엘 "숙모가 페루 사람이라…"
[6회 다시보기]다니엘 "독일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 없어"
[7회 다시보기]알베르토 "이탈리아가 패스트푸드 싫어하는 이유"
[8회 다시보기]새 멤버 마크 테토 "혁신은 문화다"
[9회 다시보기]4명이 한 목소리로 꼽은 로맨틱한 여행지는?
[10회 다시보기]미국인에겐 "어느 주에서 오셨어요?"라고 물어야…
[11회 다시보기]한국 역사교육은 왜 숫자만 외우게 할까?
[12회 다시보기]다니엘 "연락도 습관을 들여야"
[13회 다시보기]알베르토 “한국 라이브 뮤직은 어디 있나”
[14회 다시보기] 다니엘, “‘경단녀’말고 ‘나미살녀’로”

▶중앙일보 촌철살인 4인방 김진·배명복·채인택·강찬호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대담프로그램 '직격인터뷰'(매주 목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시 100년 대계 정책…박원순, 전시행정으로 매도"
[2회 다시보기]나경원 외통위원장 "대통령, 폭넓은 인사로 부정적 이미지 불식시켜야"
[3회 다시보기]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4회 다시보기]김문수 "보수의 뿌리 대구서 혁신의 깃발 들겠다"
[5회 다시보기]이정현 "대통령 거부권 행사 불가피"
[6회 다시보기]이상돈 "국민 신뢰 저버린 박 대통령이 가장 큰 배신"
[7회 다시보기]박병주 "첨단 의료만 자랑하고 기본 의료는 방치했다"
[8회 다시보기]이혜훈 “박 대통령, 총선에 관여하면 절대 안 돼…필패(必敗)할 것”
[9회 다시보기]박주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10회 다시보기] 황준국 본부장 “북한에 '도발하면 단호한 대응' 메시지 전달해야”
[11회 다시보기] 양봉민 "의료개혁, 정부가 주도해야"
[12회 다시보기] 박창식 의원 "박기춘,심학봉 의원 사퇴하는게 옳다"
[13회 다시보기] 이정현 최고위원 "하루에 48번 대통령 전화 받은 적 있다"
[14회 다시보기] 남경필 "총선 후 여야 의석 따라 총리·부총리 나눠야"

▶박태균 전 중앙일보 식품의약전문기자의 '명의가 본 기적'(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폐렴 명의' 정기석 "발병 4시간 안에 항생제, 사망률 결정한다"
[2회 다시보기]분당서울대병원 이동호 교수 "10~15cm 암 덩어리도 치료"
[3회 다시보기]이국종 교수 "죽는 날 관속에 가져갈 건 환자명부 뿐"
[4회 다시보기]강재헌 교수 "비만치료의 기적은 의사 아닌 환자가 이루어 내는 것"
[5회 다시보기]주천기 교수 "추기경 각막 적출, 조심스럽고 긴장됐다"
[6회 다시보기]김영훈 교수 "부정맥, 악성은 자칫하면 급사 위험…반드시 조기 치료해야"
[7회 다시보기]황대용 교수 “대장암 걸리는 유명인 많은 건…주량도 원인"
[메르스 특별좌담1]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메르스 특별좌담2]기모란 국립암대학원 교수 "일부 환자 감염 경로 파악 안돼"
[메르스 특별좌담3]김윤 서울의대 교수 "낙관적 전망 반복하면 신뢰 잃어"

▶이훈범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토크쇼 '누드코리아'(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 대통령, 10년 전엔 귀 열려 있었다"
[2회 다시보기]5억 스타강사 그웬 리, 의류 생산관리 여직원의 변신
[3회 다시보기]새누리 정두언 "대통령 제왕적 정치하고 있다"
[4회 다시보기]서영교 의원 "안녕하세요. '사이다 국회의원'입니다."
[5회 다시보기] 안철수 "3년간 대한민국서 제일 많이 디스당한 사람, 나"
[6회 다시보기] 김세연, 유승민과의 비교에 "감히 롤 모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