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국 최초 여성 소방서장 강원도에서 나왔다

원미숙 횡성소방서장
전국 최초의 여성 소방서장이 강원도 소방안전본부에서 나왔다.

강원도 소방안전본부는 1일 원미숙(57ㆍ여) 강원도 소방안전본부 119종합상황실장을 2일자로 횡성소방서장으로 발령했다고 밝혔다.

원 신임 서장은 1978년 소방직에 입문해 1996년 전국 여성소방공무원 중 유일하게 소방위로 승진, 최초로 여성 소방센터장을 맡는 등 소방경(2002년)ㆍ소방령(2008년)ㆍ소방정(2014년)까지 계급마다 전국 최초라는 수식어를 달고 다녔다.

그동안 국민안전처 중앙119구조단 기술지원팀장과 중앙소방학교 교육훈련과장 등으로 활동하며 안전행정부장관 표창, 대통령 표창 등을 수상했다.

또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에는 여성 소방관으로는 유일하게 국제구조대원으로 파견돼 원전 피해 현장에서 인명 구조에 나서기도 했다.

원 서장은 “모든 주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사고 없는 횡성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사진 강원도 소방안전본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