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순천 인질극 종료… 2시간30분 경찰과 대치, 협상전문가 투입 후

순천 인질극 종료 [중앙 자료사진]

'순천 인질극 종료'

순천시 연향동 한 아파트에서 인질극이 벌어졌으나 다행히 인명피해없이 종료됐다.

전남 순천시에서 50대 남성이 내연 관계인 여성의 아들을 상대로 2시간 넘게 인질극을 벌이다 붙잡혔다.

순천경찰서는 1일 초등학생 어린이를 흉기로 위협하며 인질극을 한 혐의(인질)로 위모(56)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위씨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약 2시간30분동안 순천시 연향동 아파트 11층 집에서 집주인 김모(44ㆍ여)씨의 초등학생 아들(9)을 흉기로 위협하며 인질극을 벌였다. 사건 당시 집 안에는 김씨의 친정 어머니도 있었다.

위씨는 “김씨를 만나서 할 이야기가 있다. 집에 데려오라”고 요구하며 경찰과 대치했다. 경찰은 “우선 아이를 풀어달라”고 설득한 뒤 김씨의 아들이 풀려나자 위씨를 제압해 긴급체포했다.

위씨는 앞서 이날 오전 6시쯤 김씨가 운영하는 카페에서 김씨와 술을 마신 뒤 심하게 다퉜다. 위씨는 경찰에서 “김씨와 결혼을 전제로 만나는 사이다. 그래서 돈도 빌려줬다. 그런데 다른 남자를 만나고 다녀 화를 참을 수 없어서 싸운 뒤 집으로 다시 찾아갔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인질극이 벌어진 순천 연향동은 지난 1999년 탈옥수 신창원이 은거하다 경찰에 검거된 곳이다. 당시 울긋불긋한 티셔츠를 입고 끌려나오는 신창원의 모습은 한동안 화제가 됐다.

'순천 인질극 종료'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순천 인질극 종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