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의화 “국회 예결위 내 특수활동비 제도 개선 소위 구성…논의해볼 가치 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특수활동비 관련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안에 소위원회를 만들어서 담론으로 논의해볼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특수활동비 검증을 위한 소위원회 구성 여부를 두고 여야 의견이 나뉘는 가운데 정 의장은 1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정 의장은 “특수활동비 중 반 정도가 국가정보원, 95% 이상이 정부에서 주로 사용하는데 그것을 100% 투명하게 노출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나 기술적ㆍ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본다”면서도 “일단 예산결산소위원회라면 결산소위 안에 소소위를 만들어서 앞으로 어떻게 좀 더 투명성 있게 할 수 있을 것인지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소소위) 그것을 만들어서 뭘 어떻게 할 것이냐가 중요한 것”이라며 “특수활동비 예산이 8000여억 원 되는데 예를 들어 한 10%를 줄인다든지 그건 서로 합의가 되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한 정 의장은 야당이 여야 예결위 간사에게 (특수활동비 관련) 비공개 보고를 하는 방안에 대해 “의장의 동의 여부를 떠나 여야가 심도 있게 어느 쪽이 더 나라에 도움이 되는 지 심도 있는 논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법을 개정하는 것이라든지 다른 어떤 방법이라도… (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은 기자 lee.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