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타인 명의로 졸피뎀 처방받아 상습투약한 커플 경찰에 덜미

환각성분이 들어 있는 수면유도제를 상습 투약한 커플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수면유도제 ‘졸피뎀’을 상습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등으로 우모(38)씨와 우씨의 여자친구 이모(3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에게 불법으로 한도 이상의 졸피뎀을 처방한 병원장 박모(54)씨와 이들이 처방전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다른 사람의 개인정보를 건네준 임모(37)씨도 함께 입건했다. 졸피뎀은 중독성이 강하고 다량 복용할 경우 환각증세가 나타날 수 있어 한 번에 최대 28정까지만 처방하도록 규제하고 있는 약품이다.

경찰에 따르면 우씨는 2013년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서울 노원구 한 병원에서 32차례에 걸쳐 졸피뎀 960정을 처방받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같은 기간 26차례에 걸쳐 졸피뎀 780정을 투약한 혐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내부 시스템에 처방 내용을 등록케 하고 특정 환자가 졸피뎀을 상습적으로 처방받으면 ‘중복처방’ 대상자로 관리한다. 이 규제에 걸려 졸피뎀을 더이상 처방받지 못하게 된 우씨 커플은 지인 임씨로부터 10여명의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얻어 하루에 60정 이상의 졸피뎀을 처방받기도 했다. 인터넷 언론사 기자 출신인 임씨는 자신이 다니는 회사에 신입사원으로 지원한 11명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이씨에게 넘겨 이들의 범행을 도운 것으로 드러났다.

우씨 커플의 범행은 건보공단이 이들의 잦은 졸피뎀 처방을 수상하게 여기자 병원장 박씨가 “마약 중독자들이 병원에 와 졸피뎀을 처방을 받았다”며 경찰에 신고하면서 들통났다.

경찰 관계자는 “같은 수법으로 마약을 구매하는 이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