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냉장고를 부탁해' 지디·태양 출연해…태양 "지디 입 10원짜리" 폭로전

지디.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화면 캡쳐]




지디·태양.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화면 캡쳐]


'냉장고를 부탁해' 지디·태양 출연해…태양 "지디 입 10원짜리" 폭로전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지디·태양이 출연했다.



3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게스트로 지디·태양이 동반 출연하여 입담을 뽐냈다.



특히 태양은 지디의 단점으로 "입이 너무 싸다. 10원짜리 입"이라 폭로하기도 했다. 이에 지디는 "인정한다. 그래도 요즘은 500원 정도는 된다"고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지디.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화면 캡쳐]


지디.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화면 캡쳐]


과거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폭발적인 케미를 선보였던 MC 정형돈은 지디를 소개하며 패션을 지적하기도 했고, 이에 지디는 자기 소개를 "정형돈의 옛 남자" 라고 말하자 정형돈은 "지디 또 질척댄다"며 응수하기도 했다.



지디·정형돈.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화면 캡쳐]




이후 정형돈이 "프로그램이 재밌어서 봤나 내가 재밌어서 봤나" 묻자 지디는 "프로그램이 재밌고 냉부 팬이다"라며 서로의 케미를 다시 확인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지디·정형돈.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화면 캡쳐]




이에 네티즌들은 "지디 정형돈 케미 오랜만" "지디 입 싸도 괜찮아" "태양 폭로 대박 웃기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디'

온라인 중앙일보

'지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