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욕 공항서 한국 여대생 검색 요원에 성추행 당해

공항 검색 [사진 중앙포토]




한국 여대생이 미국 뉴욕 라과디아공항에서 공항 검색 요원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뉴욕데일리뉴스에 따르면 교환 학생으로 미국에 온 여대생 A씨(21)는 지난달 25일 오후 8시쯤(현지시간)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사우스웨스트 항공기를 타고 라과디아공항에 도착 후 연방교통안전국(TSA) 소속 검색 요원 맥시 오쿠엔도(40)에게 무기 소지가 의심된다는 이유로 남자 화장실에 끌려가 몸수색을 당했다.



오쿠엔도는 공항 검색대를 통과한 A씨에게 다가가 칼과 같은 무기가 있는 것 같다며 몸과 가방을 검색해야 한다며 3층 남자 화장실로 데려갔다. A양은 "내가 여자인데 여직원이 검색해야 하는 거 아니냐. 당신이 모든 사람들을 검색하느냐"고 묻자 오쿠엔도는 "그렇다"고 말했다.



오쿠엔도는 A양에게 화장실 거울을 향해 서서 팔을 들어올리게 한 뒤 셔츠를 올리고 바지 지퍼를 내려 가슴과 은밀한 부위를 만졌다. 이후 오쿠엔도는 휴대전화로 "이 여성은 칼과 무기가 없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A양은 성추행 사실을 공항 경찰에 신고한 뒤 사진 대조를 통해 오쿠엔도를 지목했다. 사건 발생 이틀 뒤 체포된 오쿠엔도는 지난달 28일 불법 감금과 공권력 남용, 성추행 혐의로 기소됐다. 즉각 해고된 오쿠엔도는 유죄가 인정되면 최대 징역 1년형에 처하게 된다.



피터 네펭거 TSA 국장은 "피해자는 애초부터 검색 대상이 아니었다. 검색이 필요해도 지정 구역을 벗어날 수 없으며, 남성 요원이 여성 승객을 검색하는 일은 절대 없다"고 말했다.



정재홍 기자 hong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