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교사 몰카 수사 착수

경찰이 전북 고창군의 한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여교사 몰카 촬영 사건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전북지방경찰청은 1일 "학교 여교사 5명의 신체를 촬영한 A(17)군과 A군의 휴대전화에 대한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다른 지역으로 전학 간 A군을 상대로 정확한 몰카 촬영 횟수와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학교 측이 압수한 A군의 휴대전화를 분석해 촬영한 영상이 온라인 공간 등에 유포됐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A군은 지난 7월부터 8월 사이 교실에서 담임 교사 등 치마를 입은 20~30대 여교사들이 가까이 다가오면 스마트폰 카메라를 이용해 치맛속을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은 몰래 찍은 영상을 자신의 스마트폰에 저장한 뒤 친구들에게 보여주기도 했다. A군의 담임은 자신의 신체 부위가 촬영된 영상을 스마트폰에서 확인한 뒤 충격에 빠져 병가를 내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