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 취해 아파트 9층 엘리베이터 통로로 추락한 40대 '멀쩡'

술에 취한 40대 남성이 아파트 9층 엘리베이터 통로로 추락했지만 크게 다친 곳 없이 발견됐다.



1일 오전 6시30분쯤 부산시 사상구의 한 아파트 9층 엘리베이터 통로로 사람이 추락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119구조대가 출동했다. 1층에 멈춰 있던 엘리베이터 위에서는 이모(45)씨가 발견됐다. 크게 다쳤을 것이라는 구조대원의 예상과는 달리 이씨의 상태는 양호했다. 갈비뼈 일부가 부러지고 무릎 등에 찰과상만 입은 상태였다. 의식도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아파트 9층에 살고 있는 이씨는 다른 동 같은 호수의 집을 자신의 집이라고 착각해 찾아갔다. 집주인이 문을 열어주지 않자 이씨는 엘리베이터 문을 발로 차고 억지로 열다가 추락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20m가 넘는 높이에서 떨어진 사람이라고 볼 수 없을 정도 부상이 심각하지 않았다”며 “운이 좋았다고 밖에 설명할 수 없다”고 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