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우 0.69% 하락 마감, 뉴욕 증시 美금리인상 불안감에 증시 혼란

다우 0.69% 하락 마감

''다우 0.69% 하락 마감' '

다우 0.69% 하락 마감, 뉴욕증시 美금리인상 우려 재부각

다우 0.69% 하락 마감에 경제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
31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증시가 하락 마감하며 증시 혼란이 이어졌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14.98포인트, 0.69% 하락한 16,528.03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월간 기준 6% 이상 하락하며 3여년 만에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69포인트, 0.84% 내린 1,972.18에, 나스닥 지수는 51.81포인트, 1.07% 하락한 4,776.51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중국 증시 불안감과 연준의 연내 금리 인상 우려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스탠리 피셔 미국 연준(Fed)부의장이 지난 주 말 잭슨홀 미팅에서 "물가상승률이 2%로 올라 갈때 돌아갈 때까지 긴축을 기다릴 수 없다"고 한 발언이 주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제 유가가 8% 넘게 오르면서 하락폭이 다소 줄기도 했으나 거래 후반 매도세가 확대되며 장 중 회복분이 모두 빠졌다.
앞서 중국 상하이종합은 0.82% 하락한 3205.99에 거래를 마쳤다. 일본 닛케이지수도 1.28% 하락한 1만8890.48에 마감했다.


'다우 0.69% 하락 마감'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