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마’ 제작발표회서 이문식, “선녀를 모시고 사는 나무꾼” 역할 맡아…

`엄마` 제작발표회 [사진 중앙DB]




 

‘엄마’ 제작발표회서 이문식, “선녀를 모시고 사는 나무꾼” 역할 맡아…



배우 이문식이 장서희와 부부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전했다.



이문식은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열린 MBC 주말드라마 ‘엄마’(극본 김정수, 연출 오경훈) 제작발표회에서 극중 허상순 역에 대해 “선녀를 모시고 사는 나무꾼”이라고 말했다.



이문식은 “제 역할은 지고지순하게 정서희를 사랑하는 역이다. 결과적으로 이뤄질지 안 이뤄지게 될지 모르겠다. 그 지점을 잘 보시면 재밌을 것 같다”면서 “대본도 재밌어서 드라마가 잘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문식은 극중 윤희(장서희)의 남편이자 엄 사장댁 운전기사 허상순 역을 맡았다.



한편 ‘엄마’는 효도는 셀프라면서도 유산만은 어째도 받겠다는 자식들을 향한 통쾌한 엄마의 복수전을 그릴 예정이다. ‘여자를 울려’ 후속으로 오는 9월 5일 오후 8시 45분 첫 방송된다.

‘엄마 제작발표회 이문식’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DB]

‘엄마 제작발표회 이문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