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몰카 범람시대…고교생이 여교사 5명 치마 속 촬영 "같은 반 학생이 제보"

고교생이 여교사 5명 촬영


'고교생이 여교사 5명 촬영'

고교생이 휴대전화 이용 몰카 촬영…피해 교사 5명

고교생이 여교사의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 여교사가 5명에 이른다.

31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A 고교 1학년생인 B(17)군은 이 학교의 20대 후반∼30대 초반의 여교사들을 대상으로 수업시간에 몰카를 찍었다.

B군은 수업 시간에 질문하는 척하며 교사들을 가까이 오게 한 뒤 휴대전화를 이용해 치마 속을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B군은 학기 초인 올해 3월부터 최근까지 몰카를 상습적으로 찍어 이들 영상을 웹하드에 업로드해 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B군과 같은 반 학생들의 제보로 알려졌다.

정신적 충격을 받은 피해 여교사들 가운데 한 명은 현재 병가를 내고 안정을 취하고 있다.

학교측은 학생선도위원회 등을 열어 A군에 대한 강제 전학처분을 내렸다.

또 도 교육청도 사실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학교 관계자는 "A군에 대해 강제 전학 처리키로 했다"면서 "몰래 촬영한 영상을 외부로 유출했는 지 등을 확인해 형사고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고교생이 휴대폰으로 여교사 5명의 치마 속을 촬영했다는 뉴스에 누리꾼들은 "고교생이 보라는 책은 안 보고 선생님 치마속을..." "고교생 여교사 5명 촬영....전학처분으로 끝낼 일인가" "고교생 여교사 5명 촬영....외부 유출했다면 큰일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교생이 여교사 5명 촬영'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고교생이 여교사 5명 촬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