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6개 대학 정부지원 끊는다

고려대(세종)·건국대(글로컬)·한성대·강원대 등 4년제대 32곳과 동서울대·경기과학기술대 등 전문대 34곳 등 대학 66곳이 내년 1년간 정부 재정 지원을 받지 못하는 대학으로 지정됐다. 이들 대학은 입학 정원을 현재보다 10% 이상 줄여야 한다.

 교육부는 대학 구조개혁 평가에 따른 재정 지원 제한 명단을 31일 확정해 발표했다. 대학 구조개혁 평가는 4년제대 158곳과 전문대 132곳을 A·B·C·D·E등급으로 나눈 뒤 D·E등급에 해당하는 대학에 대해 재정 지원을 제한하는 등 불이익을 가하는 방식이다.

 교육부는 등급별 대학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A등급 대학은 수도권에서 가천대·가톨릭대·건국대(서울)·경희대·고려대·국민대·동국대(서울)·서강대·서울대·서울여대·성균관대·세종대·숭실대·아주대·연세대(서울)·이화여대·중앙대·한국외대·한양대(서울·안산) 등 34곳인 것으로 확인됐다. A등급 대학은 정원 감축을 하지 않아도 된다. B등급은 56개 대학이다. 교육부는 이들 대학에 대해 2017년까지 정원 4% 감축을 권고했다.

 D등급에 속한 강원대·건국대(글로컬)·고려대(세종)·한성대 등 26개 대학은 이번 평가 발표 이전에 받았던 재정 지원은 계속 받을 수 있으나 신규 사업 지원 대상에선 제외된다. E등급 대학의 경우 기존 및 신규 재정 지원이 전면 제한된다. 또한 E등급 대학은 국가장학금과 학자금대출에서도 불이익을 받는다. 이렇게 되면 E등급 대학은 이달 수시모집을 앞두고 신입생 모집에 큰 어려움을 겪게 된다. 또한 지방 국립대 중 유일하게 D등급을 받은 강원대 신승호 총장은 지난달 28일 총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 다.

 교육부 김재춘 차관은 “이번 등급별 감축 계획에 따라 대학 정원 5000명이 줄어들며 평가 과정에서 각 대학이 낸 감축 계획을 이행한다면 2017년까지 정원이 모두 4만7000명 감축된다”고 말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