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인 “송탄 취수장 탓 개발 제한” vs 평택 “재난시 급수원 해제 안 돼”

정찬민 용인시장(오른쪽)과 시민들이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 용인시]
경기도 용인시와 평택시가 맞섰다. 평택시에 있는 ‘송탄 취수장’의 상수원 해제를 놓고서다. 31일에는 정찬민 용인시장과 이상일·이우현(이상 새누리당)·백군기(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을 비롯한 용인시민 500여 명이 평택시청 앞에서 보호구역 해제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젠 쓸모가 사라진 만큼 해제해 주변 용인시 관할 구역 등을 개발해야 한다”는 게 용인시 입장이고, “평택호 수질 관리를 위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게 평택시 주장이다.



“상류 상수원보호구역 해제하라”
정찬민 용인시장 평택시청서 시위

 평택시민 46만 명 중 약 4만 명에게 상수도를 공급하는 송탄 취수장은 1979년 조성됐다. 그러면서 상류인 용인시 남사면 전체와 안성시 원곡면 일부 등 111㎢가 보호구역으로 묶였다. 그러다 최근 들어 송탄 취수장이 더 이상 필요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역상수도망이 갖춰져 팔당에서 끌어온 물만으로도 평택시민들이 충분히 쓸 수 있다는 것이다. 평택시도 여기엔 일단 수긍했다. 그러면서 평택·용인·안성 3개 시가 올 4월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수순을 밟기 위한 연구용역을 공동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그러고 넉 달이 지난 31일 용인시가 시위를 벌였다. “평택시가 연구용역 공동 예산을 마련하지 않는다”는 게 이유다. 용인·안성시는 “평택시가 상수원보호구역을 해제하기보다 평택호 수질 관리를 내세워 그대로 유지하려고만 한다”고 보고 있다.



 이에 대해 평택시 측은 “송탄 취수장은 재난 등 비상시 급수원으로 필요 한데 무조건 보호구역 해제만 추진한다면 공동용역 참여 여부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