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데이터 뉴스] 불황에 복권 불티 … 상반기 1조7700억어치 팔려



충남 홍성군에서 ‘로또 명당’이라 불리는 복권 판매점을 운영하는 박광신(39)씨는 “최근 들어 불경기 때문인지 로또 판매량이 부쩍 늘었다”고 말했다.



 ‘불경기일수록 복권이 많이 팔린다’는 속설이 올해 상반기 복권판매액을 통해 입증됐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올 상반기 복권 판매액이 1조77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500억원(9.2%) 증가했다고 31일 밝혔다. 올해 복권 판매 계획(3조4401억원)에서 51.5%를 달성했다. 복권판매액은 2011년 3조805조원을 돌파한 이래 올해 5년 연속 3조원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유형별로 로또를 뜻하는 온라인복권 판매액이 전년 동기 대비 910억원 늘어난 1조6111억원으로 나타났다. 전체 복권 판매액의 91%에 달한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