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돼지같은여자' 황정음…"나는 쥐 같은 여자, 같은 거라도 집에 들고가야 한다"

`돼지같은 여자` 황정음




`돼지같은 여자` 황정음


'돼지 같은 여자 황정음'

영화 '돼지 같은 여자' 황정음…'난 쥐 닮아'



연기자 황정음이 영화에 대한 기대와 욕심을 드러냈다.



황정음은 31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대한극장에서 열린 영화 '돼지 같은 여자' 언론시사회에서 "오랜만에 영화다. 드디어 개봉을 해서 좋다"며 "영화는 드라마와 다른 매력이 있다. 앞으로도 영화 많이 하고 싶다. 이번 영화가 잘되면 계속 영화를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극 중 돼지와 옥신각신 하는 장면이 많았던 것에 대해 "시골에 내려가서 쉬면서 촬영했다. 재밌게 잘 찍었던 영화"라고 설명했다.



'돼지 같은 여자'는 갈치가 사라져 망하기 직전인 어촌에서 남자 한 명을 차지하기 위해 세 여자(황정음·최여진·박진주)가 쟁탈전을 벌이는 과정을 그린다.



한편 황정음은 자신과 닮은 특성의 동물로 쥐를 꼽았다. 황정음은 "쥐 같다. 쥐띠이기도 하고 엄마가 평소 쥐처럼 집에 올 때 빈손으로 안 들어온다고 하신다. 선물이든 먹는 거든 작은거라도 들고 집에 들어가서 쥐(의 습성과) 같다"고 밝혔다.



장문일 감독이 연출을 맡은 '돼지 같은 여자'는 내달 10일 개봉한다.



'돼지 같은 여자 황정음'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돼지 같은 여자 황정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