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복면가왕, 빼어나 가창력의 '전설의 기타맨'…엑소 첸으로 밝혀져

복면가왕 엑소 첸[사진 MBC 복면가왕 캡쳐]


‘복면가왕’ 엑소 첸

‘복면가왕’에서 훌륭한 가창력을 뽐낸‘전설의 기타맨’의 정체는 아이돌 그룹 엑소의 첸으로 밝혀졌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1대 가왕 자리를 놓고 ‘전설의 기타맨’과 ‘네가 가라 하와이’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먼저 전람회의 ‘취중진담’을 선곡한 ‘전설의 기타맨’은 기교없는 보이스와 감성적인 무대를 앞세워 여심을 자극했다.

이후 ‘네가 가라 하와이’는 정경화의‘나에게로의 초대’를 선곡해 특유의 파워풀한 보이스가 돋보이는 폭발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판정단 투표 결과 ‘네가 가라 하와이’에 패한 ‘전설의 기타맨’은 얼굴을 공개했고 엑소 첸으로 밝혀졌다.

복면가왕 진행자인 김성주가 “유명한 멤버인데 굳이 복면가왕에 나올 필요가 있었냐”고 묻자 첸은“엑소의 첸이 아닌 첸이란 사람(가수)으로서 목소리를 여러분들께 어떻게 다가갈 수 있을지 궁금했고 냉정한 평가를 받고 싶어서 이 자리에 나오게 됐다”고 대답했다.

이어“가왕 안 돼서 아쉽지 않느냐”는 질문에“아쉽죠.안 아쉽다면 거짓말이겠지만 저한테는 이 자리 자체가 더 의미가 컸던 거 같다. 한 사람의 목소리로 들어준 관중 분들, 심사해주신 평가원 여러분들 감사드립니다”고 말했다.

복면가왕 엑소 첸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엑소 첸[사진 MBC 복면가왕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