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계좌번호 없이도 송금

 
받는 사람의 계좌번호 없이 휴대전화 번호만 알아도 돈을 보낼 수 있는 서비스가 개발됐다. 결혼식ㆍ장례식을 비롯한 경조사에 참석 못하더라도 부조금을 어렵지 않게 전달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한국 정서상 부조금을 보내기 위해 은행 계좌번호를 묻는 것을 예의에 어긋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기 때문이다. KB국민은행은 31일 이런 내용의 KB간편송금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국민은행 모바일뱅킹(KB스타뱅킹)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하루 최대 50만원까지 보낼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송금은 카카오톡 친구에게만 할 수 있다. 휴대전화 문자메시지(SMS)와는 달리 자신의 개인정보를 상대방에게 공개하는 카카오톡이 보안상 더 안전하다고 판단해서다.

송금을 하려면 KB국민은행 영업점에 가서 간편송금 전용 인증카드(스마트 OTP)를 받아야 한다. 인증카드를 스마트폰에 접촉시켜야 스마트폰 안에 비밀번호 생성기가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그런 다음 스마트폰에서 스타뱅킹 앱을 실행해 보낼 금액과 상대방 이름ㆍ전화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결혼ㆍ졸업ㆍ생일 축하나 부음 조문에 맞는 모바일 카드도 선택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받는 사람 휴대전화에 카카오톡으로 모바일 카드와 함께 송금자 정보ㆍ금액이 전달된다. 돈을 받으려면 스타뱅킹 앱을 연결해 자신의 이름과 계좌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김지영 국민은행 스마트금융부 차장은 “받는 사람이 직접 자신의 실명과 계좌를 확인하기 때문에 잘못 송금될 염려가 없다”며 “고객 반응이 좋으면 앞으로 송금뿐만 아니라 각종 선물 배달로 선물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