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풀 웹툰 ‘마녀’ 한·중 동시 영화화 국내 최초 사례… 연출자는 각각 누구?

강풀 웹툰 `마녀` [사진 중앙DB]




 

강풀 웹툰 ‘마녀’ 한·중 동시 영화화 국내 최초 사례… 연출자는 각각 누구?



작가 강풀의 웹툰 '마녀'가 한국과 중국에서 동시에 영화화된다.



영화 투자·배급사 NEW는 31일 '마녀' 한국판 연출자로 김대우 감독을, 중국판 연출자로는 첸정다오 감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캐스팅, 개봉일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중국판 '마녀'는 NEW와 화책미디어 그룹의 자회사인 화책연합이 합작해 만들어질 예정이다. 각국 정서에 맞게 다른 분위기로 각색될 예정이다.



'마녀'의 영화화는 배급사 NEW와 중국 제1의 드라마 제작사 화책미디어가 양국 현지에 최적화된 두 영화 제작을 목표로 같은 원작 판권을 구매한 첫 번째 사례다.



한편, 강풀은 최근 악플러를 고소하겠다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강풀 마녀’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DB]

‘강풀 마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