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캄보디아 현대-코이카드림센터서 현대차 임직원 플랜코리아와 재능기부활동



국제구호개발NGO 플랜코리아는 최근 현대자동차 임직원과 함께 캄보디아의 미래를 짊어질 청소년들을 위한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31일 밝혔다.

플랜코리아에 따르면 현대차는 전국 서비스센터에서 선발된 우수 엔지니어와 서비스사업부 임직원 등 총 17명이 지난 8월 25일부터 29일까지 현대-코이카드림센터, 캄보디아에서 엔진, 섀시, 전기, 진단장비 등 현대차 핵심기술(자동차 정비)를 활용한 교사 및 학생 대상의 정비기술교육을 실시했다.

봉사단은 기초이론을 비롯해 최신기술 교육과 엔진-섀시 등 단품진단 및 탈부착, 진단장비 작동법/테스터 제작 등의 맞춤형 정비 실습교육을 통해 현지 교육 시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램프 테스터기를 함께 만들고, 실제 차량에서 직접 점검해보는 활동과 대구서비스센터의 정비사가 직접 만들어온 수동변속기 교보재를 활용한 교육은 현지의 큰 공감을 이끌어냈다. 한편, 이번 봉사활동에서는 캄보디아 현지 딜러점의 엔지니어들도 함께해 업계 선배로서 정비 노하우와 각종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현대-코이카 드림센터’는 교육 불균형 해소 및 안정적 일자리 창출 등 저개발국가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위해 현대차가코이카, 플랜코리아 등과 함께 2011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민-관 협력 글로벌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2013년 아프리카 가나에 ‘현대-코이카 드림센터’ 1호가 문을 연 이래, 2014년 인도네시아, 올해 2월, 캄보디아에 총 3개의 학교가 건립되었다.

‘현대-코이카 드림센터에서는 24세 미만 청소년을 대상으로 자동차 정비 기술 교육을 통해 캄보디아 청소년들에게 자동차 정비 교육을 제공하여 꿈을 실현하는데 필요한 도움을 주고 있다. 플랜코리아 관계자는 ”현대-코이카 드림센터는 기업의 특성과 장점을 살린 차별화된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의 모범으로 평가 받고 있는 사례”라며 “앞으로도 저개발 국가 등의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실현시켜주는 이 같은 활동에 보다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참여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플랜코리아는 78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국제 NGO 플랜의 한국위원회로 개발도상국 아이들을 위한 문화교류사업, 환경개선사업, 의료?보건사업, 교육사업, 생계유지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