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런닝맨’ 이광수, "설렁탕" 외치자 김종국·김수로 당황… '폭소'

`런닝맨` 이광수 [사진 SBS `런닝맨` 캡처]


 
‘런닝맨’ 이광수, "설렁탕" 외치자 김종국·김수로 당황… '폭소'

30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스태프 150여명의 회식비를 건 기사식당 레이스가 펼쳐졌다.

기사식당 레이스는 팀이 고른 메뉴와 택시 기사의 추천 메뉴가 동일해야 하는 미션이다. 게임을 통해 가장 먼저 메뉴 선택권을 얻은 최강자 팀(김수로 김종국 이광수)은 기사식당 인기 메뉴 불백과 다른 음식 사이에서 고민했다. 이때 이광수가 팀원들의 의견을 듣지 않고 갑자기 '설렁탕'을 외쳤다.

이광수의 행동에 김종국과 김수로는 황당해했다. 이광수는 "기사님들은 설렁탕을 좋아하신다"라고 설득하려 했지만 김수로는 "한 여름에 누가 설렁탕을 먹냐"고 버럭했다.

이날 최강자 팀은 설렁탕과 거리가 먼 메뉴들만 추천받아서 사람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김종국은 이광수에게 "대체 왜 그런 선택을 한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광수는 "그 순간 제가 제일 먹고 싶었던 게 설렁탕이었다"고 고백했다. 분노가 가시지 않은 김종국과 김수로는 "앞으로 내가 너 만나면 설렁탕만 사줄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의 마지막 미션은 꼴찌 팀이 '런닝맨' 스태프 150여명의 회식비를 사비로 계산하는 것이었다. 꼴찌는 최강자 팀이었다.
회식비를 계산할 사람은 룰렛을 통해 김종국이 당첨되었다. 김종국은 망연자실한 표정과 함께 이광수를 향한 분노를 드러냈다. 결국 김종국은 자신의 카드로 회식비를 결제했다.

‘런닝맨 이광수’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SBS ‘런닝맨’ 캡처]
‘런닝맨 이광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