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힐링캠프' 김상중, "이민호-유인영 날 아빠로 불러"



배우 김상중이 김제동을 무릎 꿇게 만들었다.

31일 방송되는 SBS 공개 리얼토크쇼 ‘힐링캠프-500인(이하 힐링캠프)’에는 대한민국 대표 시사프로그램인 ‘그것이 알고 싶다’의 최장수 MC 배우 김상중이 출연해 솔직담백한 토크를 나눌 예정이다.

이날 김상중은 한국에서 대학교를 다니는 한 외국인MC가 나이 어린 선배들과의 관계에 대한 고민을 토로하자 자신의 해병대 시절 얘기를 들려주었다. 이에 김제동은 “김상중 씨는 어떤 선배입니까?”라고 물었고, 이에 김상중은 “학교 다닐 때는 사실 깐깐하고 엄한 선배였다”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상중은 후배 연기자 이민호, 이종석 등과 벽을 허물기 위한 노력과 남다른 비법을 공개했다. 김상중은 “거의 제가 나이가 제일 많다. 귀감이 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후배들한테 좋은 얘기도 많이 한다… 조금씩 조금씩 허물어지더니 아빠라고 부르는 사이가 됐다. 후배들이 저를 싫어하지 않는 것 같다”고 전했다.

김제동은 “딸 역할을 하거나 아들 역할을 한 후배들이 인터뷰를 하면 공통적으로 ‘드라마가 끝나도 아빠라고 부르고 싶다’는 얘기를 하더라”고 말했고, 이에 김상중은 “그렇게 부르는 후배는 이종석-이민호 씨, 여자 후배 중에는 유이-유인영 씨가 있다. 계속 그렇게 전화번호를 따고 주고, 문자도 남기고 서로의 안부도 묻고 그러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제동은 갑자기 일어나 자동으로 무릎을 꿇더니 큰 절을 올려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제동은 “따님들이 많으셨구나. 잘 몰라봤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김상중은 “드라마를 이성적으로 보신다. 감정적으로 봐야 하는데..”라고 맞받아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한편, '힐링캠프'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SB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