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처용2’ 오지호, 여고생 귀신 전효성과 본격적인 파트너쉽 발휘…

`처용2` 오지호 [사진 OCN `처용2` 캡처]


 
‘처용2’ 오지호, 여고생 귀신 전효성과 본격적인 파트너쉽 발휘…

OCN '처용2' 오지호와 전효성이 파트너로 함께 수사를 하는 모습이 화제이다.

30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OCN 호러 수사극 '처용2' 제3화에서 귀신 보는 형사 '윤처용'(오지호 분)과 오지랖 여고생 귀신 '한나영'(전효성 분)의 신개념 공조 수사가 펼쳐지며 색다른 스릴과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오늘 '처용2' 제3화에선 타살의 흔적 없이 공포에 질린 얼굴로 죽은 피해자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나선 특수사건전담팀의 활약상이 나타났다. 그 과정에서 등장하는 섬뜩한 원혼들의 정체는 무엇인지, 미궁에 빠진 사건의 실체 및 그 뒤에 도사린 슬픈 진실 등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할 예정이다.

특히, 오늘 방송에선 '지박령'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된 한나영이 처용과 특수팀의 수사에 더욱 큰 힘을 보탤 예정이라 눈길을 끈다. 한나영은 평소엔 여고생다운 모습으로 지내다가도 순간이동과 같은 귀신의 특수 능력으로 수사에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한다.

무엇보다 지난 시즌부터 줄곧 전효성만 보면 "고삐리"를 운운하며 아웅다웅했던 오지호가 오늘 방송에선 처음으로 전효성을 "파트너"라 부르는 장면도 등장해 흥미를 끌고 있다.

‘처용2 오지호’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SBS ‘런닝맨’ 캡처]
‘처용2 오지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