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콜릿 카페인 "진짜로 잘만 먹으면 이런 효과가 있었어? 몰랐네"

초콜릿 카페인 [사진 중앙 포토]


초콜릿 카페인 "진짜로 잘만 먹으면 이런 효과가 있었어? 몰랐네"

초콜릿은 흔히 달고 열랑과 카페인 함유량이 높다고 알려져있다. 하지만 초콜릿은 단순히 달기만한 식품이 아니다. 단백질 8%, 탄수화물 60%, 지방 30%와 비타민 등 우리 몸에 유용한 성분도 많이 들어 있다.

3대 영양소가 들어있을 뿐 아니라 많은 열량을 낼 수 있어서 등산, 하이킹 등 야외활동을 할 때 비상 식품으로 매우 좋다.

초콜릿에는 약 300여 종의 화학 물질이 들어있다. 먹었을 때 기분이 좋게 되는 물질은 페닐에틸아민이다. 페닐아틸아민은 좋아하는 이성을 바라보거나 손을 잡을 때처럼 사랑의 감정을 느낄 때 신체에서 분비되는 물질이다. 보통 100g의 초콜릿 속에 50~100mg 정도 들어있다.

초콜릿에는 테오브로민이라는 성분도 들어있다. 테오브로민이 체내에 흡수되면 대뇌 피질을 부드럽게 자극해 사고력을 높여준다. 집중해서 공부 해야 할 때 초콜릿을 먹는 이유가 된다. 초콜릿 카페인이 각성 역할을 하는 것 외에도 공부할 때 좋은 음식이 된다.

테오브로민은 이뇨 작용, 근육완화 작용 등의 효과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이 성분을 반려동물이 먹게 될 경우 생명의 위험이 생길 수 있다. 특히 강아지들은 신경계와 심장에 영향을 끼칠 수 있어 국제 애견보호협회에서는 테오브로민을 위험물질로 경고했다.

초콜릿은 물론 단점도 가지고 있다. 열량이 높고, 지방 성분 대부분이 콜레스테롤이 높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단순당은 체내 흡수가 빨라 혈당을 빨리 올리게 된다. 따라서 당뇨나 고지혈증, 비만과 같은 성인병이 있거나 주의해야 하는 경우 초콜릿을 멀리하는 것이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