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준금리 내리는데 대출금리 '제자리걸음'…이유는?

[앵커]

주택담보대출이 계속해서 늘고 있는 또 하나의 이유는 바로 저금리 때문입니다. 그런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계속해서 내렸는데도 막상 은행들은 대출금리를 크게 내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이유를 봉지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기준금리가 낮아졌는데도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내리지 않는 건, 은행들이 가산금리를 계속 올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주택담보대출금리는 기준금리와 은행이 대출자의 신용도 등 근거로 임의 산정하는 가산금리가 더해져 결정됩니다.

한국은행은 지난 1년간 4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내렸습니다.

하지만 은행들이 가산금리를 계속 올려, 대출금리가 기준금리 인하폭 만큼은 낮아지지 않은 겁니다.

실제로 은행 대출금리에서 차지하는 가산금리 비중은 2년 전 24%에서 최근 38%까지 높아졌습니다.

기준금리가 낮아져 예대마진이 줄어들자 은행들이 수익 보전을 위해 가산금리를 계속 올리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대출자의 이자부담이 줄어들려면 기준금리만큼이라도 대출금리를 내려야 하지만, 은행들은 영업 비밀이라며 가산금리의 산정 기준조차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주택 담보대출, 지난달 9배 급증…"대책이 부채 키워"미 금리인상 시기 불투명…세계 금융시장 불안 여전무디스,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치 3.0% → 2.5% 하향 조정1년 만에 만난 최경환·이주열…"경제상황 인식 공유하자"한은 "메르스 충격 벗어나…7~8월 경기 완만한 회복세"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