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성용 덕 톡톡히 보네" 스완지, 맨유에 2-1 역전승

기성용 스완지 맨유 [사진 중앙 포토]


"기성용 덕 톡톡히 보네" 스완지, 맨유에 2-1 역전승  

3경기 만에 리그 복귀전을 치른 기성용(스완지 시티)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사로잡았다.

기성용은 31일 웨일스 웨스트글러모건 주 스완지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유와 2015~2016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홈 경기에 0-1로 뒤진 후반 12분 교체 출장해 팀의 2-1 역전승을 도왔다. 지난 9일 열린 리그 개막전 첼시전에서 햄스트링을 다친 뒤 리그 2~3라운드를 건너뛴 기성용은 지난 26일 열린 캐피털원컵 2라운드 요크 시티(4부리그)전에서 부상에서 돌아온 뒤 리그에서도 복귀전을 치렀다. 기성용의 복귀 속에 스완지는 리그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달리며 2승 2무(승점 8)를 기록하며 리그 4위로 도약했다. 반면 맨유는 리그 2경기 연속 승리를 챙기지 못하며 2승 1무 1패(승점 7)로 5위로 내려앉았다.

이날 후반 다소 이른 시간에 투입된 기성용은 적극적으로 움직이며 맨유 중원에 맞섰다. 공격 가담보다는 중앙에서 패스와 수비에 주력했다. 기성용이 미드필드에 버티면서 경기 분위기도 곧바로 바뀌었다. 기성용은 교체 투입 이후 직접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으나 팀이 두 골을 넣는 데 간접적으로 이바지했다. 이후 중앙은 물론 사이드까지 폭넓게 미드필드에서 움직였다.

이날 스완지 시티는 기성용 대신 잭 코크를 수비형 미드필더 존조 셸비의 파트너로 선발 기용했다. '원톱' 바페팀비 고미스를 축으로 안드레 아예우-질피 시구르드손-웨인 라우틀리지가 2선에서 공격을 이끌었다. 이에 맞서는 맨유는 웨인 루니를 원톱으로 기용하고 멤피스 데파이-안드레 에레라-후안 마타가 공격을 주도했다.

스완지는 전반 초반 맨유의 거센 공격에 고전했다. 공 점유율에서 밀리며 여러 차례 슈팅 기회를 내줬다. 결국, 전반 20분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마타를 놓치며 슈팅을 허용했다. 이후 스완지는 역습을 무기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25분 시구르드손이 결정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2분 뒤 고미스는 맨유 수비 두 명을 제치고 넘어지며 오른발 슈팅을 날렸으나 공은 골대를 튕겼다. 스완지 흐름이었다. 스완지는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하지만 스완지는 후반 들어 3분 만에 마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왼쪽에 있던 루크 쇼에게 크로스를 내준 게 화근이었다. 이후 흐름을 내준 스완지는 맨유의 공격에 고전했다. 이후 후반 12분 게리 몽크 감독은 라우틀리지를 빼고 기성용을 투입하며 중원을 강화했다.

이후 중원에서 활력을 얻은 스완지는 후반 15분 아예우가 시구르드손의 오른쪽 크로스를 정확하게 머리로 밀어 넣으며 동점골을 터뜨렸다. 흐름을 탄 스완지는 이후 맨유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후반 20분엔 고미스가 아예우의 환상적인 패스를 받아 역전골을 넣었다. 이후 맨유를 상대로 우위의 경기력을 뽐내며 종료 호루라기 소리가 들릴 때까지 리드를 지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