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산상봉, 10월 금강산서 할 듯 … 북 노동당 창건일 행사가 변수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이 다음달 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다. 대한적십자사가 김성주 총재 명의로 지난 28일 실무접촉을 제안하자 27시간 만인 29일 오후 1시 북측이 이를 수용했다. 북한 적십자회(위원장 강수린)는 이날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9월 7일 판문점에서 적십자 실무접촉을 갖는 데 동의한다”는 전통문을 남측에 보내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실무접촉에선 상봉 행사 날짜와 장소, 인원, 상봉 방법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실무접촉을 위한 대표단 구성 문제 등은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내달 7일 실무접촉 열기로
로켓 발사 등 강행 땐 악영향

 이번 실무접촉은 남북 고위급 접촉 이후 남북한 간의 첫 공식 만남이다. 실무접촉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이 성사되면 박근혜 정부 들어 2번째이자 통산 20번째로 기록된다. 2000년 8월 첫 상봉 이후 19차례 상봉 행사가 열렸으나 지난해 2월 이후 1년6개월여 동안 중단된 상태다. 상봉 장소와 날짜는 실무접촉에서 최종 결정되겠지만 대략 ‘10월 금강산 상봉설’이 거론되고 있다.



 추석 연휴(9월 26~28일) 즈음으로 서둘자는 의견도 있으나 남북 간 상봉 대상자 선정, 명단 교환, 생사 확인 등 물리적인 시간이 한 달 이상 필요하다. 더욱이 북한의 경우 지방에 있는 가족들을 평양으로 데려와 합숙을 하며 상봉을 준비하곤 해 시간이 걸린다.



 통일부 측은 시간을 추석에 맞추는 문제보다 오히려 8·25 남북 공동보도문에 포함된 상봉 정례화를 핵심 의제로 꼽고 있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8·25 남북 공동보도문 발표 이후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첫 단추다. 남북 적십자단체뿐 아니라 정부 당국이 뒷받침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동국대 김용현(북한학) 교수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28일 ‘풍성한 결실로 가꿔가야 한다’고 강조한 만큼 분위기는 조성됐다”며 “돌발 변수가 없는 한 이번 이산가족 상봉은 순조롭게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 안에는 신중한 분위기가 공존한다. 남북관계가 8·25 공동보도문을 계기로 대결·충돌 국면에서 화해 국면으로 급선회하고 있지만 작은 사건이나 최고위층의 의지에 따라 하루아침에 냉각되는 일이 반복돼왔기 때문이다. 당장 북한이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10월 10일)을 앞두고 군사행동에 나설지 여부가 최대 변수다. 위성 발사를 명분으로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할 경우 모처럼 조성된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을 수도 있다.



 청와대도 신중한 분위기다. 청와대 관계자는 30일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우리 측의 실무접촉 제안에 하루 만에 호응하고 나선 건 분명히 좋은 신호”라며 “다만 남북 간 신뢰는 1회성으로 완성되기보다 꾸준한 노력과 후속 조치 등으로 결실을 맺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