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죽으면 아들 돌볼 사람없다" 70대 노모가 40대 아들 살해

30일 오후 3시쯤 119에 40대 여성의 신고가 들어왔다. 오빠가 경기도 시흥시의 집에서 스스로 목을 매 숨진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사망한 이는 박모(48·지체장애 1급)씨였다.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은 방에 누운 채 목에 붕대와 도복띠가 감긴 박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자살로 보기는 어려웠다. 반항한 흔적도 없었다. 타살을 의심한 경찰은 신고한 여동생(43)과 어머니 이모(72)씨를 추궁했다. 이내 노모는 "내가 아들을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아들은 25년 전 교통사고로 뇌 손상을 입어 몸을 거의 움직이지 못하게 됐다. 그 때부터 노모는 아들 병 수발을 했다. 경찰에 따르면 노모는 자신이 받는 기초노령연금과 아들의 장애인연금, 그리고 함께 사는 두 딸이 식당 등에서 일하며 번 돈으로 생활했다.



그러다 최근 들어 노모의 건강이 나빠졌다. 허리와 다리가 아파 병원에 가게 됐다. 노모는 경찰에서 "내가 죽으면 움직이지 못하는 아들을 돌볼 사람이 없다. 아들이 병원에 가게 되면 천대받을 것 같아 내 손으로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사건 직후 사실을 알게 된 작은 딸은 "오빠가 자살했다"고 119에 연락했다.



경찰은 이 날 살인 혐의로 노모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시흥=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