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한도전-배달의 무도' 유재석·정준하에 이어 정형돈·황광희도 간다

무한도전 [사진 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배달의 무도’ 그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배달의 무도’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세계 곳곳에 거주하고 있는 해외 동포들에게 고국의 따뜻한 집밥을 대접하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프로젝트이다.



지난 15일 방송에서 멤버 정준하가 아프리카 가봉에 거주하는 사연의 주인공을 만나 어머니의 만두를 고스란히 전달하는 모습이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29일 방송에서는 유재석의 북아메리카 배달기가 소개된다. 태어나자마자 미국으로 입양된 여동생의 출산을 앞두고 엄마의 음식을 전해주고 싶다는 친언니의 사연이다. 과연 유재석은 무사히 사연의 주인공을 만났을까.



한편, 지난 방송 막판의 예고편에서 박명수가 타지의 한 가게에서 문전박대 당하는 듯한 모습이 공개되어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아직 베일에 싸여있는 멤버들의 여정도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각각 배달할 음식을 들고 유럽과 아시아로 향하는 정형돈, 황광희와 하하의 이야기 역시 뒤이어 공개될 예정이다.



무한도전 멤버들이 전하는 정성 가득한 한국의 집밥, ‘배달의 무도 그 두 번째 이야기가 오늘(29일) 오후 6시 25분에 방영된다.



무한도전

온라인 중앙일보

무한도전 [사진 MBC 무한도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