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리텔' 김현아 교수 "'개웃김' 댓글 언제 받아보겠어요.하하"




"교수님 2학기 수업은 어떻게 진행되나요."

구름 한 점 없이 푸르던 날 서울 서교동 인근에서 만난 에이핑크 남주는 김현아 교수(43·성균관대 연기예술학과)와 2학기 수업에 대해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눴다. 평범한 여대생과 교수 간의 대화였다. 김 교수는 최근 에이핑크 콘서트에 갔을 때의 이야기를 늘어놓으며 연신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기도 했다. 콘서트에서 어떻게 남주를 응원을 했는지 몸소 일어나 두 팔을 흔들며 재연했다. 주체할 수 없는 흥과 끼는 방송과 다른 점이 없었다.

김 교수는 요즘 방송가에서 주목하는 핫피플이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남주의 초대로 출연해 화술 강의를 한 뒤 포털사이트 검색어를 집어삼켰다. "여러분, 저 외국에서 공부하고 온 박사입니다." 이 한 마디에 무심코 보고 있던 네티즌의 배꼽은 탈출했다. 우아한 교수님의 '풍차 돌리기'는 웃음에 쐐기를 박았다.

"예능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품위를 잠깐 내려 놓은 것일뿐 평소에는 그렇지 않는다"던 김 교수는 인터뷰 내내 '마이 리틀 텔레비전' 속 그대로의 에너지를 발산했다. 그 속에서 제자 남주에 대한 애정과 냉철한 평가를 드러내며 진지함과 발랄함을 오고갔다.

다음은 일문일답.

-탁월한 예능감이 있는 것 같아요.

"어쩔 수 없는 제 성격인 것 같아요. 아버지는 늘 평범한게 재일 행복한 것이라고 강조했거든요. 전 평범하게 산다고 생각했는데 남들은 이상하게 볼 때가 많았어요."

-방송 후 학생들 반응은 어떤가요.

"최근에 한 번 혼내려고 했는데, 학생들이 '마리텔 교수님' 하면서 방긋 웃으니까 화를 못내겠더라고요. 결국 '정말 잘 하고 있다'고 칭찬만 해주고 왔어요.하하"

(남주) "학과 동기들 단체 채팅방이 있는데, 인터넷 방송 생방송 할 때부터 다같이 지켜봤거든요. 다들 캡처해서 올리고 난리도 아니었어요. 에이핑크 보미언니도 어느 예능 프로그램보다도 재미있었다고 피드백 해줬어요."




-'마리텔' 나간 뒤 혹시 후회한 적은 없나요?

"감사하죠. 제 나이에 실시간 검색어 뜨고 동영상에 수많은 호평이 달리는 일이 얼마나 있겠어요. 댓글 중에 'ㅋㅋㅋㅋ'나, '개웃김', '개쩔음' 등 많은 글들이 있던데 배우들의 삶이 어차피 광대 아니겠어요? 삶의 원동력인데 보시는 분들이 도움이 되고 좋아해주셨으니 좋죠. 옆돌기 정도는 언제든지 할 수 있어요."

-두 분의 합이 정말 남달라 보여요.

"성격적으로 잘 맞았어요. 남주가 자기를 드러내기 보다는 옆 사람을 돋보이게 하는 배려심이 있어요. 방송에서도 서로의 행동에 대해 반응도 잘 하고 해서 더 좋아해주시지 않았나 싶어요."




-남주는 교수님에게 어떤 학생인가요.

(김 교수)"전공에 대해서 진지해요. 수업하는 태도를 보면 알아요. 준비가 딱 되어 있어요. 본인이 어떠한 위치에 있건 배움에 있어서 적극적인 모습이 정말 보기 좋아요. 그렇지만 아직 연기자가 되려면 더 배워야죠(웃음)."

인터뷰③에서 이어집니다

황미현 기자 hwang.mihyun@joins.com
사진=정시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