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벤츠 50만원~440만원 싸져 … 렉서스는 최대 200만원 내려

정부의 개별소비세(이하 개소세) 인하에 발맞춰 수입차 업체들도 잇따라 가격을 내렸다. 또 개소세 인하를 계기로 추가 가격 인하, 보상판매 등 업체들의 마케팅전도 치열해지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28일 개소세 인하에 따라 올 연말까지 차값을 50만~최대 440만원 낮춘다고 밝혔다. 주력 모델 중 하나인 ‘E220(블루텍 아방가르드)’은 세금 인하 뒤 6270만원(80만원 인하)에 판매된다. 최고급 세단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마이바흐 S 600’은 440만원 인하된 2억8960만원에 판매된다. 렉서스도 최대 200만원까지 가격을 낮췄다. 최고급형인 ‘LS600h(하이브리드·Executive 기준)’가 200만원 인하된 1억7810만원, ‘NX300h(하이브리드·Supreme 기준)’는 60만원 저렴해진 5620만원이다.

 한국도요타도 최대 60만원의 가격을 인하했다. 미니밴 ‘시에나’는 종전보다 60만원을, ‘캠리(2500cc·가솔린 기준)’는 전보다 30만원이 각각 저렴해졌다. 다만 도요타의 ‘프리우스 E 트림’의 판매가격은 3410만원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해선 개소세가 부과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BMW코리아도 차량 가격을 최소 30만원(118d 모델)에서 최대 190만원(760Li 모델)까지 인하했다. 포드코리아 역시 포드와 링컨 전 차종의 판매 가격을 조정했다. 포드 몬데오 2.0(TDCi)이 60만원 저렴해진 3930만원에, 링컨 MKS AWD는 145만원 더 싸진 5885만원에 각각 판매된다.

 개소세 인하를 계기로 자동차 판매 경쟁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개소세 인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브랜드별로 다음달부터 특별 프로모션을 준비하고 있어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정부의 개소세 인하 방침에 맞춰 경기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소비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맞서 수입차 브랜드들도 다음달 초 새로운 판매촉진 전략을 내놓기로 했다.

 TV제품군도 가격 인하 대열에 합류했다. 다만 에너지 효율이 낮아 그동안 개소세가 붙었던 65인치 이상의 고가 TV가 대상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고가의 TV제품군에 대해 평균 2% 가격 인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덕분에 제품별로 최소 20만~320만원에 달하는 가격 인하(출고가 기준)가 이뤄졌다. 삼성전자 TV제품 중 최고가인 1억6000만원대의 110인치 UHD TV는 320만원이 내렸고, 프리미엄 브랜드인 SUHD TV(88인치)는 소비자가 기준 평균 52만원 내렸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기존에 가전제품을 중심으로 진행 중인 ‘보상판매’도 확대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개소세 인하에 맞춰 보상판매를 비롯한 전자제품 가격 할인 범위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수기·김현예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