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죽음의 난민 트럭…냉동 화물차서 시신 70여구 발견

[앵커]

내전과 테러에 시달리는 아프리카와 중동지역 난민들이 목숨 걸고 유럽으로 향한다는 소식, 어제(27일) 전해드렸지요. 이번엔 헝가리와 오스트리아 접경 고속도로에 버려진 화물차 속에서, 70여 구의 난민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고정애 특파원입니다.

[기자]

헝가리 번호판을 탄 냉동 화물차가 헝가리와 접한 오스트리아의 고속도로 갓길에서 버려진 채 발견됐습니다.

그 안엔 70여 구의 난민 시신이 들어있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숨진 지 하루 반에서 이틀 정도 지나 시신들은 이미 손상되기 시작한 상태.

경찰은 이와 관련, 3명을 체포하는 등 난민 브로커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헝가리를 거쳐 육로를 이용해 유럽 다른 나라로 건너가는 건 주로 시리아 난민들이 이용해온 루트입니다.

마침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난민 대책을 논의 중이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 유럽 정상들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이처럼 참담한 비극이 이어지자 유럽 각국이 쿼터를 정해서 난민들을 의무적으로 받아들이자는 독일의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중해에선 또다시 난민선이 전복돼 200여 명이 숨졌습니다.

JTBC 핫클릭

철책으로 막힌 유럽 관문…헝가리, 난민대란에 몸살몰려드는 난민들 때문에…독일 '반 이민' 갈등 폭발'비극' 이어지는 지중해 난민선…화물칸서 시신 발견메르켈, 난민 포용 행보 본격화…독일 대통령도 가세영국-프랑스 당국, 난민 밀입국 막는 보안협약 체결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