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몰래 사고팔리는 아기들…불법 개인 입양 실태 '충격'

[앵커]

현장고발! 아기가 팔린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일요일 밤 11시 방송

베이비박스에 버려지는 아기들이 해마다 늘고 있습니다. 안타까운 현실이죠, 그런데 더 놀라운 건 미혼모가 낳은 신생아들이 은밀히 거래되고 있단 사실입니다. 이번주 일요일 방송되는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불법 개인 입양의 실태를 조명했습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난곡동의 한 골목.

한 남성이 아기를 안고 무거운 걸음으로 언덕을 오릅니다.

잠시 뒤 빈손으로 돌아나오는 남성.

베이비박스에 아기를 두고 온 겁니다.

이렇게 버림받는 어린 생명이 해마다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충격적인 것은 인터넷을 통해 아기들이 은밀히 거래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불법 개인 입양입니다.

[조태승 목사/주사랑공동체교회 : 미혼모를 통해서 입양을 했을 경우에 많이 부르는 분은 500만원, 적게 부르는 분은 250만원. 여자아이는 가격이 높고…]

신생아에 값을 매기는 중간책, 그리고 이를 사고 파는 사람들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장미선 (가명)/개인 입양 중개인 : 친모와 친부의 합의 하에 개인 입양이 이뤄지는 건 불법이 아니에요.]

입양특례법이 개정되면서 출생신고를 해야 입양이 가능하다 보니 미혼모도, 아기를 입양하려는 사람도 오히려 음지로 숨어들고 있는 겁니다.

이번 주 일요일 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허술한 법망과 의료체계 속에 새 생명마저 거래되고 있는 현장을 고발합니다.

JTBC 핫클릭

"옷 갈아입으라더니…" 유명 피부과 탈의실에 CCTV진화하는 보이스피싱…현금 인출 대신 '지폐 꽃다발''황제관광' 업자 검거…주 고객층은 20~30대 전문직제2롯데월드, 내화재 논란 속 재시공?…의혹 또 제기'오색 케이블카'의 운명은?…환경·안전성 논란 여전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