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시대 쌀 운반선 첫 확인…분청사기 등 대량 발굴

[앵커]

지난해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발견된 고선박이 조선시대 초기, 쌀의 운반선이라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쌀은 당시엔 일종의 세금이었는데요. 전남에서 걷은 세금을 한양으로 운반하다가 물살이 센 이곳에서 침몰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주정완 기자입니다.

[기자]

예로부터 물살이 빨라 난파선이 많았던 충남 태안군 마도해역입니다.

잠수부가 바닷속을 살펴보니 침몰선 잔해에서 분청사기 등 각종 유물이 나옵니다.

'마도 4호선'으로 명명된 배의 정체를 밝힐 단서는 나무에 글자를 적은 꼬리표, 즉 목간입니다.

목간의 다섯 글자 중 나주는 물건을 보낸 곳, 광흥창은 받는 곳을 가리킵니다.

전남 지역에서 쌀 등 세금을 거둬 서해안을 따라 한양의 광흥창으로 가다가 마도해역에서 침몰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소재구 소장/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 조선 초기 조운선(세금운반선)이란 결정적 증거를 여러가지 가지고 나왔습니다.]

함께 발굴된 분청사기엔 '내섬'이란 글자도 선명합니다.

조선 시대 궁궐 물품을 관리하던 관청인데, 도자기 양식으로 볼 때 600년 전 태종이나 세종 시절이 유력합니다.

결국 마도 4호선은 지금까지 확인된 최초의 조선시대 침몰선이 됐습니다.

구체적 용도까지 드러난 만큼 당시의 공물 운송 방식을 확인할 수 있는 문화사적 의미도 큽니다.

JTBC 핫클릭

"함께 나눠요"…대학생 행복나눔봉사단 현장 속으로'금연·절주·걷기' 실천 부족…30~40대 건강관리 빨간불서귀포의 숨은 비경 '쇠소깍'…배 타고 물길 여행 만끽청소년들의 고민 상담과 치유…"영화로 해법 찾아요"팬들과 거리 좁히기위해…거리로 나온 뮤지컬 콘서트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