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나대투증권, '하나금융투자'로 새롭게 도약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25일 임수주총서 사명변경안 최종 승인..9월 1일부터 새 사명 사용]

본문이미지
/사진제공=하나대투증권
하나대투증권은 25일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사명변경 안건을 최종 승인하고 오는 9월 1일부터 ‘하나금융투자(Hana Financial Investment)’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하나대투증권은 "‘하나금융투자’로의 사명변경은 증권업의 울타리를 넘어 자산관리와 투자은행을 아우르는 종합금융투자업으로 발돋음하는 의미"라며 "하나금융그룹의 모든 고객에게 프리미엄형 자산관리와 IB를 접목한 PCIB 상품과 서비스를 하는 대표 플랫폼으로 위상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변경된 사명이 쓰이는 9월 1일은 하나·외환 통합은행(KEB하나은행)이 공식적으로 출범하는 날이다. 하나대투증권은 하나금융그룹과 ‘하나금융’이라는 통일된 브랜드를 사용함으로써 종합자산관리업의 이미지를 확고하게 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장승철 하나대투증권 사장은 "고객 수익률을 최우선 가치에 두고 종합자산관리 상품 및 맞춤형 솔루션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사명변경을 통해 고객이 신뢰하는 업계 최고의 종합금융투자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투자로 사명이 바뀌면서 '대투'라는 이름으로 명맥이 남아있던 대한투자신탁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하나대투증권은 1977년 대한투자신탁으로 출발해 2000년 종합증권사로 전환했다.

2005년 하나금융그룹의 자회사로 편입돼 2007년 회사명을 하나대투증권으로 변경하고 2008년 하나IB증권과 합병하면서 지금에 이르렀다. 7월말 현재 KEB하나은행과 복합금융서비스를 제고하는 PCIB점포를 40개(전 점포의 47%) 설치 운영 중이다.






김남이 기자 kimnami@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