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현관문 위에 몰카…비밀번호 알아내 절도 행각

[앵커]

다음 소식으로 넘어가볼까요? 저는 이 소식이 참 충격적이었는데요, 아파트 현관문 위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서요. 출입문 비밀번호, 집 비우는 시간을 알아내서 빈집을 턴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피해자들은 이 몰래카메라가 화재경보기인 줄 알았다고 하는데요.

이선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집주인이 출입문 비밀번호를 누릅니다.

어떤 숫자를 누르는지 선명하게 보입니다.

김모 씨 등이 설치한 몰래카메라에 찍힌 영상입니다.

이들은 아파트 현관문 앞 천장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뒤 빈집털이에 나섰습니다.

녹화한 영상을 돌려보며 비밀번호는 물론 집이 비는 시간까지 파악한 겁니다.

몰래카메라는 화재경보기처럼 생겨 피해자들은 전혀 눈치 채지 못했습니다.

[박모 씨/피해자 : (카메라 설치되어 있는 거)못 봤어요. 천장에 있어서 그냥 스쳤나봐요. 아무 생각 없이요.]

김 씨 일당은 이런 식으로 지난 3월부터 다섯달 동안 서울과 경기도 내 아파트 14곳에서 5천여 만 원을 훔쳤습니다.

[이승하 팀장/서울 송파경찰서 강력3팀 : 못보던 화재경보기가 설치되어 있을 땐 관리사무소에서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경찰은 김 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하고, 달아난 공범 고모 씨를 쫓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부산 해안가 방파제서 30대 추락…"만취 상태서 사고"남해서도 만취 대학생, 이웃에 흉기난동…남편 사망여고생들, 지적장애인에 가혹행위…장기매매 모의도태권도 관장, 원생 성폭행 말린 학생에게도 몹쓸 짓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