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나바시 "아베 담화는 폭넓은 국민적 합의로 진화시킨 것"

후나바시 요이치(船橋洋一) 일본재건이니셔티브 이사장(전 아사히신문 주필)은 아베 담화에 대해 “내용은 합격점 이상이고, 프로세스(담화 발표까지의 과정) 면은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10점 만점에 점수를 준다면.

“내용은 7점, 프로세스는 8점이다.”



-그렇게 평가한 이유는.

“(담화는) 일본의 과거 잘못에 대해 반성ㆍ사죄하고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표명하고, 평화국가로서 계속 나아가겠다는 약속을 명확히 했다. 그 중에서도 반성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또 1995년의 내각 총리 담화(무라야마 담화)를 비롯한 지금까지의 일본 정부 정책이 ‘앞으로도 흔들림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일본 국내 정치적 관점에서 보면 어떠한가.

”지금까지 진보 세력 중심으로 추진돼온 역사 인식의 국민적 합의를 전후 일본의 가장 보수적인 정치인(아베 총리)이 보수를 포함해 보다 폭넓은 국민적 합의로 진화시킨 점을 높이 평가한다. 담화를 각의 결정으로 한 것도 높이 평가하고 싶다. 이를 통해 일본의 역사 인식의 새로운 균형추(ballast)가 생겨날 것을 기대한다.”



-다른 평가는 없는가.

“다만 이번 담화는 명분의 영역을 벗어나지 못한 것처럼 느껴진다. 좀 더 속내가 배어 나오는 듯한 표현이 있었으면 했다. 담화 작성 과정에서 마지못해 하고 있다는 인상을 안팎에 준 것은 유감이다. 그럼에도 정치에서는 명분도 중요하다. 일본 정부의 공식 견해와 입장이라는 명분 측면에서 안정감이 있는 담화가 됐다. 이를 평가할 필요가 있다.”



-아베 담화는 “다음 세대가 사죄를 계속하는 숙명을 지게 해서는 안 된다”고 했는데.

“이 생각에 찬성한다. 아베 담화는 이 표현 뒤에 ‘우리 일본인은 세대를 넘어 과거의 역사를 정면으로 마주하지 않으면 안 된다. 겸허한 마음으로 과거를 계승하고 미래에 전달할 책임이 있다’고 명기했다. 개개인이 직접 범하지 않은 죄에 대해 사죄할 필요는 없다. 유교권 사회에는 집단 죄의식 사고가 아직도 강하지만 이를 고집하는 한 가해자와 피해자 간 과거 화해는 어렵다. 그러나 개개인이 직접 범하지 않은 죄에 대해서도 국가ㆍ국민ㆍ미래 세대는 그 함의에서 벗어날 수 없다. 뒤 구절은 이를 얘기하고 있다. 그런 만큼 균형이 잡힌 역사 인식이 되고 있다.”



-아베 담화가 한일 관계에 줄 영향은.

”전향적인 영향을 미치리라 믿는다.“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양국이 해야 할 일은.

“일본의 정치 지도자가 종군 위안부 분들을 집적 만나 사죄의 말을 건네고 그들을 포옹해야 한다. 그리고 일본 국민이 그 같은 비극을 두 번 다시 일으키지 않도록 반성하고, 잊지 않도록 가슴에 새기며, 후세에 계승해나갈 것을 맹세하는 기회로 삼기를 기대한다. 한국 정부와 국민은 이를 받아들여 이 문제 해결에 대한 국민적 합의를 형성해야 한다. 이 문제를 정치적·이념적 목적을 위해 이용하거나 골대를 옮기는 것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