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근막통증 증후군, 근육이나 관절에 무리 간다면 특히 의심해 봐야해…

근막통증 증후군 [사진 중앙포토]


 

근막통증 증후군이란 근육, 관절, 건, 인대 등의 통증을 유발하는 흔한 질환으로 통증은 신체의 어떤 특정 부위에 일어날 수 있는데, 이 통증 부위를 ‘통증 유발점’이라고 하며 어떠한 원인에 의해서든 조직들에 병적인 상태가 지속하고 그러다 통증 유발점이 발생하여 통증이 발생하는 것을 근막 통증 증후군이라고 한다. 이는 유전적 성향이 있어 유사한 증



상이 가족에서 나타날 수도 있다고 한다.



근막통증 증후군의 주증상은 점차 강도가 심해지는 통증이다. 늘 비슷한 통증이 있기는 하지만 활동량, 스트레스, 날씨의 변화, 여러 가지 다른 요소들에 따라 통증의 정도가 다양하다.



근막통증 증후군을 앓는 많은 사람은 피로감을 많이 느끼거나 기운이 없다고 호소한다. 수면 장애가 올 수 있어 이 때문에 피로감은 더욱 심해진다. 특정 신체 부위에 혈류장애나, 감각 저하, 따끔거리는 증상을 느낄 수 있고, 많은 환자가 어떤 냄새, 빛, 큰 소음, 심지어는 약물에 민감하게 반응할 때도 있다고 한다.



눈이 건조해지거나 가까운 물체를 보는데 초점 맞추기가 어렵기도 하고 어지럼증과 몸의 중심을 잡기가 힘들 수 있다. 가슴이 아프거나, 두근거림, 숨이 차는 증세를 느끼는 경우도 있다.



위장계통의 증상도 흔히 동반되어 음식물을 삼키기 어렵거나 잘 내려가지 않는 느낌, 속이 따갑거나 타는 듯한 느낌, 변비와 설사 등도 나타날 수 있다.



‘근막통증 증후군’

온라인 중앙일보

‘근막통증 증후군’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