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스타K7 출연한 길민세, 논란 있었던 부분은? '평범하게 사는게 행복'

슈퍼스타 K7 길민세 [사진 Mnet 슈퍼스타 K7 캡처]




슈퍼스타K7 길민세



‘슈퍼스타K7’에 출연한 전직 야구 선수 길민세가 이목을 끌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길민세는 “넥센 히어로즈 구단에서 1년 동안 뛰다가 방출됐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구단을 나오게 된 이유에 대해 “부상도 겹쳤고 안 좋은 일이 많았다. 사고 치고 딴 짓하고 그랬다. 길민세를 검색하면 길민세 멘탈이라고 연관검색어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다음 주 예고편에선 곤혹스러워하는 심사위원들의 모습과 함께 길민세가 눈물을 흘리며 “평범하게 사는 게 진짜 너무 행복한 것 같다”고 말하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길민세는 2012년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에 입단했지만 여러 차례의 SNS 발언 논란으로‘2013년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되며 팀에서 방출된 바 있다.



그는 고교 재학 시절 당시 채팅 앱을 이용해 “시합 전에 러닝을 시킨다”, “머리 박고, 우리 팀 잘 돌아간다” 등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 2011년에는 ‘엉덩이 체벌 인증샷’과 함께 “오늘 코치님한테 xx맞음”이라는 글을 게재해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한편, 2012년 태풍 볼라벤으로 전남 지역이 큰 피해를 입고 넥센의 강진 베이스볼 파크가 무너졌을 때 길민세는 자신의 SNS에 “강진은 너에게 맡긴다, 볼라벤”이라는 황당한 글을 올려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당시 넥센 히어로즈 2군 선수단은 호텔로 피신한 상황이었다.



‘길민세’

온라인 중앙일보

‘길민세’[사진 Mnet 슈퍼스타K7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