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스타 K7' 중식이 밴드, '아기를 낳고 싶다니' 독특한 가사로 눈길

[사진 Mnet 슈퍼스타k7 방송 캡쳐]




 

'슈퍼스타K7'의 '중식이밴드'가 독특한 가사와 신나는 무대로 심사위원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20일 방송된 케이블TV Mnet '슈퍼스타K7'에서는 윤종신, 백지영, 김범수, 성시경의 심사로 전국 각지에서 진행된 1차 예선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서울,경기 예선에서는 현재 인디씬에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4인조 밴드 중식이밴드가 참가자로 등장했다.



보컬인 정중식을 비롯해 멤버들은 모두 동묘를 휩쓸고 온 듯한 빈티지 의상과 흩날리는 머리 스타일 등 독특한 패션을 하고 등장했다.



중식이 밴드는 자신들의 음악 장르를 "촌스락"이라고 소개하며 "좀 촌스러워서 그렇게 부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중식이 밴드는 자신들의 자작곡인 '아기를 낳고 싶다니'라는 독특한 제목의 노래를 불렀다. 중식이 밴드의 '아기를 낳고 싶다니'는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에서 아이를 낳고 싶다고 말하는 연인의 말에 깊은 갈등에 빠지는 현실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끌었다.



또한 드럼과 기타 등 밴드 멤버들의 합주, 노래와 춤을 한꺼번에 소화하면서 스튜디오를 장악하는 보컬 정중식의 활약으로 개성과 흥이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심사위원인 성시경은 "중식이 밴드는 자신의 이야기를 녹여 노래에 담았다는 점이 좋다"고 말했고, 윤종신은 "제 2의 딕펑스 가자!"고 외치며 합격을 선물했다.



백지영 또한 "물건이 나타났다"며 감탄했고, 김범수는 "또 걸출한 밴드를 만나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중식이밴드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중식이밴드'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net 슈퍼스타k7 방송 캡쳐]

'중식이밴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