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포격도발에 허위 징집 문자 보낸 남성 검거

북한의 포격 도발이 발발하자 국방부를 사칭해 허위로 징집(徵集) 문자를 보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20일 오후11시쯤 서울 A대학에 재학 중인 김모(23)씨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혐의로 검거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0일 오후 6시30분쯤 “대한민국 국방부, 전쟁 임박 시 만21∼33세 전역 남성 소집. 뉴스, SNS, 라디오 등 전쟁 선포 확인되면 기본 생필품을 소지하고 국방부 홈페이지에서 장소 확인 이후 긴급히 소집 요망”이라는 문자메시지를 작성하고, 이를 국방부에서 발신한 징집 문자메시지를 받은 것처럼 꾸몄다.



이후 이를 캡쳐해 군대 선ㆍ후임 4명에게 모바일메신저 카카오톡을 통해 보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김씨는 올해 3월 제대했으며 “장난삼아 불안감을 주려고 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은 김씨를 허위징집문자를 작성해 유포한 경위와 목적 및 유포 범위 등에 대해 계속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국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하는 문자메시지나 유언비어를 유포해 사회 혼란을 유발하는 행위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단속ㆍ대응하고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